2019.12.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3.4℃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3.6℃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경북대학교 도서관 새단장 맞이 UCC 공모전 개최

대학 및 도서관의 다양한 홍보 콘텐츠 발굴이 목적

지원은 경북대 재학생만 참여 가능

 

오는 8월 2일까지 경북대학교에서는 도서관 리모델링 및 새단장 오픈을 기념하여 UCC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공모 기간은 2019년 5월 27일부터 8월 2일 금요일까지로, 아직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지만 경북대학교 학부 재학생이라면 누구나 참여가능하다고 한다.

 

공모주제는 'KOREA No. 1 미래를 선도하는 경북대 도서관!'이다. 자신의 대학생활과 대학, 도서관 소개 및 자랑의 요소가 들어가야 하며 대학 및 도서관과 관련된 내용을 자유롭게 표현하면 된다고 한다. 아쉽게도 참가대상은 경북대학교 학부 재학생만 가능하며 휴학생은 제외이다. 개인 또는 팀으로 참여가 가능한데 팀 구성원은 4명 이내로 제한되어 있다.

 

작품 형식은 1분 30초 이내의 동영상으로 스마트폰 촬영분도 가능하다고 하니, 따로 카메라가 필요하다는등의 참여의 제약은 크게 없는 것으로 보인다.  수상작은 예선과 본선 심사를 거쳐 발표되며 예선 심사는 8월 9일 금요일에 발표된다. 예선을 통과한 본선 진출자에 한하여, 이들은 동영상을 직접 유튜브에 업로드 해야하며 유튜브 업로드 시 제목은 '[경북대학교 도서관 새단장 오픈 기념 UCC 공모전] 작품명'의 형식을 띄어야 한다. 결과는 8월 30일 금요일에 경북대학교 도서관 홈페이지에 발표 되며 개별 통지된다.

 

시상으로는 경북대학교 도서관장상 수여 및 장학금이 지급된다. 대상은 1명(팀)으로 장학금 70만원, 금상은 1명(팀)으로 50만원, 은상은 2명(팀)으로 각 30만원, 동상은 2명(팀)으로 각 20만원이 수여된다.


캠퍼스

더보기

한남대학교, 2020 총학생회 후보자 정책토론회 열려
11월 7일, 한남대학교 사범대학 심포지엄홀에서 본교 제62대 총학생회 후보자들의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2020 총학생회는 '늘봄' 총학생회의 선정길(생명시스템과학·15) 정 후보자와 정주용(토목환경공학·15) 부 후보자가 입후보 했다. 토론회는 미디어센터 기자 패널단의 질의응답, 후보자들의 공약에 대한 질의, 방청객 질의 순으로 진행됐다. 후보자들의 답변은 맥락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내용을 정리했다. (좌 정 입후보자 선정길 / 우 부 입후보자 정주용) 양자택일 질의 Q. 교내에는 학생의 의견을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돼 있지 않다. 이에 학생들은 별도의 규제를 받지 않는 자율 게시판이 필요하다 말한다. 반면 이를 설치할 경우 관리가 힘들어 교내 환경을 훼손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 후보자 측에서는 자율게시판 설치에 대한 견해를 밝혀주시기 바란다. A. 자율게시판은 학교가 학생들에게 소식을 전할 수 있는 접근성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게시판은 누구나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이 점에서 양날의 칼이 될 수 있어 학생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또한 자율게시판이 활성화 된다면, 신천지 등 허위 광고나 남용된 불법 부착물들이 많이

공모전

더보기

무의식과 가짜뉴스, 우리의 의식을 깨워라
가짜뉴스는 사방에 널렸다. 접근하는 것은 문제도 아니고 공유하는 건 더 쉽다. 누구든지 가짜뉴스와 맞닥뜨릴 수 있지만, 이 정보가 가짜뉴스인지는 쉽게 알 수 없다. 가짜뉴스라는 기준도 애매하다. 어디서부터가 거짓이고, 어디까지가 사실인가? 여기에 대한 질문은 만국의 공통 고민거리다. 온라인 시장과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는 갈수록 진화하고 있지만 정작 수용자들은 혼란에 빠져있다. 심각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가짜뉴스가 위험한 이유는 무엇일까? 인간은 본능적으로 자극적이고 흥미로운 것에 더욱 쉽게 반응한다. 매번 일어나는 일 보다는 1년에 한 번 일어날까 말까 하는 일에 더 관심을 갖는 이유가 그것이다. 가짜뉴스는 이러한 인간의 심리를 이용해 우리의 무의식을 지배한다. 우리가 평소 SNS를 할 때 아무런 생각없이 화면을 스크롤 하고 있을 때가 있다. 정신을 차리고 보면 내가 손가락 운동을 한 건지 핸드폰을 본 건지 분간이 안 간다. 매번 SNS를 접속하는 사람들도 많은 양의 피드를 습관적으로 훑고 지나간다. 이처럼 우리는 어떤 정보를 접할 때 의식적일 때 보다 무의식적일 때가 많다. 무의식 상황에서 받아들이는 정확하지 않은 정보는 얼마 지나지 않아 정확한 정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