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15.1℃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8.0℃
  • 맑음대구 16.4℃
  • 맑음울산 17.2℃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5.6℃
  • 맑음제주 19.8℃
  • 맑음강화 16.3℃
  • 구름조금보은 12.3℃
  • 맑음금산 13.9℃
  • 맑음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5.0℃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배너

캠퍼스엔 실시간




캠퍼스이슈 (opinion)

더보기

[기자칼럼] 점차 설자리를 잃어 가는 ‘총학생회’... 그 이유는 무엇일까.
학생회란 ‘학생이 주체가 되어 어떤 일을 의논하여 결정하고 실행하는 조직이나 모임’을 일컫는 말이다. 그중에서도 총학생회는 학생들의 대표가 되어 학생들의 복지나 학교의 명예를 위해 힘쓰는 단체다. 거의 모든 대학에 총학생회가 있을 정도로 학생들에게 필요한 단체로 여겨지고 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대학가 분위기의 변화로 점차 총학생회가 설자리를 잃고 있다. 학생회 후보도 잘 나오지 않을뿐더러, 나온다 해도 번번이 무산되고 있다. 정부가 없는 국가는 상상도 할 수 없다. 총학생회 또한 한 대학의 정부와도 같은 존재다. 총학생회가 없다면 학교와의 소통도 원활하게 진행될 수 없고, 학생들의 복지를 챙기기도 힘들다. 대표적으로 한양대학교의 경우에는 2018년부터 총학생회가 없는 상태로 학교가 운영되고 있다. 고려대의 경우에도 제52대 총학생회를 위해 두 번의 선거를 진행했지만 모두 무산됐다. 후보가 나옴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에게 선택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이유 때문에 총학생회는 점차 외면 받고 있는 것일까? 학생들을 배신하는 학생회 매년 다른 후보가 나오지만, 그럼에도 총학생회를 의심하는 이유는 신뢰 문제가 크다. 간혹 총학생회 측에서 학생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