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7.1℃
  • 구름조금강릉 22.5℃
  • 구름많음서울 28.8℃
  • 맑음대전 24.3℃
  • 맑음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5.5℃
  • 흐림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5.4℃
  • 흐림제주 25.7℃
  • 맑음강화 24.5℃
  • 맑음보은 24.7℃
  • 맑음금산 23.2℃
  • 흐림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2.3℃
기상청 제공

캠퍼스 이슈 (opinion)

[기자의 눈] 존폐위기에 놓인 동아리

 

지난 2월 28일, 모든 학생자치단체방 및 동아리방의 출입이 금지됐다.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서였다. 반년이 훌쩍 넘은 지금, 먼지 쌓인 동아리방은 아직도 들어갈 수 없다. 접근금지 테이프로 꽁꽁 묶여있는 모습에 동아리는 지쳐가고 있다. 가톨릭대학교는 5일, 온오프라인 로테이션 수업 방식을 강행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휑하던 학교는 자연스레 학생들로 북적였다.

 

하지만 동아리의 현실은 나아지지 않았다. 특히 최근 동아대학교에서 코로나 사태가 발생하며 동아리 및 소규모 모임은 시기상조라는 것이 학교의 입장이다. 이에 동아리는 온라인으로 행정적인 일을 처리하는 것 외에 별다른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 

 

활동을 못하는 것은 동아리에 큰 영향을 끼친다. 동아리 자체의 성과도 없을 뿐더러, 동아리 구성원의 친목이나 유대감도 이전에 비하면 매우 부족하다고 한다. 익명을 밝힌 학생은 “신입 부원을 뽑았는데 제대로 얼굴 한번 못봤다”며 “온라인으로 친목을 하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다”라고 토로했다.  

 

동아리 관계자들은 입을 모아 더 큰 문제가 있다고 한다. 바로 인수인계다. 동아리는 주로 기수제로 진행된다. 1년동안 동아리 선배들과 함께 지내면서 친목을 다지고 동아리의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한 기수가 다음 번에 동아리를 이끄는 구조이다. 하지만 이번 년도 신입 부원은 별다른 활동을 못했다. 성과를 내는 것은 물론, 행정처리조차 미숙한 상황이다. 익명을 밝힌 동아리 회장은 “많은 동아리가 인수인계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며 “내년이 가장 큰 문제다. 동아리의 존폐가 달려있다”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김형렬 기자

대학생의 시선으로 진실된 이야기를 전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3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