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7.4℃
  • 구름많음서울 5.7℃
  • 황사대전 9.7℃
  • 황사대구 11.0℃
  • 맑음울산 12.8℃
  • 황사광주 10.2℃
  • 황사부산 11.9℃
  • 구름조금고창 8.8℃
  • 황사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6.6℃
  • 구름많음보은 8.6℃
  • 구름많음금산 9.4℃
  • 구름조금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11.7℃
  • 맑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인물/인터뷰

순천향대학교, 현장실습을 통해 더 많은 기회를

[캠퍼스엔/박진선 기자] 취업을 위한 스펙 쌓기에 열중인 요즘, 수박 겉핥기식이 아닌 직접 기업을 보고 배울 수 있는 현장실습이 학생들에게 인기다. 순천향대학교(이하 순천향대)는 대학교 교과과정 일부를 산업체 현장에서 장기간 이수하도록 하는 기업연계형 현장실습을 하고 있다. 학생들의 전공에 대한 이해도를 향상하고 취업역량을 높이고자함이다. 실제 현장실습에 참여하고 있는 박윤진(순천향대 경영, 17) 학생은 “수업 때 들었던 지식들을 직접 활용하고 경험해볼 수 있는 것 같아 매우 좋은 것 같다”며 전공 지식을 실무 현장에서 배울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순천향대는 개인매칭형, 센터매칭형, 학과매칭형으로 현장실습을 진행하며 각 매칭 모두 전공(복수전공. 일반선택 포함)학점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센터매칭형으로는 학생들의 전공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기업을 발굴하고 있다.

 

학생들이 현장실습으로 참여하는 기업 중에는 순천향대 캠퍼스로 출근해 일을 배울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창립한 지 채 1년도 되지 않은 이프텍주식회사다. 순천향대 창업지원센터의 지원을 받아 지난해 5월 창업을 시작한 후, 같은 해 12월부터 현장실습을 통해 2명의 인턴과 함께 일을 하고 있다.

 

 

 

1. 자기소개 및 지난해 창업한 이프텍주식회사에 대한 소개
안녕하세요? 이프텍주식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황성연이라고 합니다. 95년 한국고덴시(주) 입사를 시작으로 약 25년간 직장인으로 생활하다 그동안 직장생활에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로 지난해 5월 이프텍주식회사를 창업하게 되었습니다.
당사는 순천향대 내 산학협력관에 위치에 있으며 전기전자용 기능성 필름 표면처리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제품을 제조하여 판매하는 업체입니다. 주 생산품으로는 Display분야 Flexible Film군으로 TPU(Thermoplastic polyurethane) Film을 개선한 신소재를 곡면성, 투과율, 자가복원력, 황변성 등에서 우수한 성능을 보유 Display용, 차량용, 의류용 등으로 적용하고자 개발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Flexible Film을 휴대폰 액정보호필름용으로 개발하여 생산, 판매하고 있으며 SUHOJA BRAND를 앞세워 휴대폰 액세서리 전문 업체로 성장해 가고 있습니다.

 

2. 현장실습을 시행한 계기는 무엇인가?
현장실습은 학생들의 신선한 아이디어를 얻고자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세상을 바꾸는 혁신은 작은 질문하나에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틀 안에 갇혀있지 않은 크리에이티브한 생각이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을 바꾸기도, 변화를 주기도 하기 때문에 많은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자유스러운 근무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반대로 학생들은 학교에서 이론적으로 배운 것들을 실제로 회사에 얼마나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지 확인해 볼 수 기회이고 이론적으로 배우지 못한 부분이나 실제 필드경험을 함으로써 본인 적성에 맞는 일인지, 실무에 있어 어떤 부분을 보완해서 사회에 나가야 하는지 에 대해 알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번 현장실습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3.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인가?
가장 먼저 중요한 것은 진로 목표를 세우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해당 업무가 내 적성에 맞는지에 대해 파악하고, 그에 따라 목표를 세워야합니다. 그리고 꾸준한 자기개발을 통해 준비를 철저히 하고, 기회가 왔을 때 성취할 수 있는 자세를 지녀야합니다. 자신에게 기회가 오지 않는다고 조급해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준비를 철저히 해놓는다면 조금 늦더라도 자신에게 기회가 찾아왔을 때 손에 잡을 수 있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회사를 선택하는데 단순히 회사 규모, 매출, 수익구조만을 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것들보다는 오히려 발전가능성, 회사 복지, 회사가 추구하는 방향성이 더욱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현장실습처럼 실무를 많이 경험해보길 바랍니다. 이는 시야를 더욱더 넓힐 기회가 될 것입니다.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모든 분의 꿈을 응원하겠습니다!

기자정보

박진선 기자

안녕하세요.캠퍼스엔 기자단으로서 학우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프로필 사진
배너



캠퍼스이슈

더보기


기자칼럼

더보기
우리가 되짚어보아야 할 "마스크 품귀현상"
[캠퍼스엔/손혁진 기자] 5일여간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소강국면에 접어드는 듯 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 2020년 2월 20일 기준 확진자는 이미 100명을 넘어섰고 감염이 의심되어 검사를 진행중인 격리자들도 1500명이 훌쩍 넘는다고 한다. 이처럼 전염성 호흡기 질환이 유행할 때마다 품귀현상을 빚는 물건이 있으니 바로 마스크이다. 전문가들도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에 마스크의 수요가 급증하는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다. 하지만 마스크 품귀현상의 이면에는 우리 사회의 씁쓸한 모습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국내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한 초창기에는 지하철 역사마다 일회용마스크가 구비되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초창기보다 상황이 훨씬 심각한 현 시점에는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한 개인이 여러장의 마스크를 가져가거나 아예 마스크 상자를 통째로 가져가버리는 일이 비일비재했기 때문이다. 결국 역무실 직원에게 직접 문의해야 1장씩 나눠주는 방법으로 배부방식을 바꿨다고 한다. 몇몇 사람들의 이기주의적인 행동이 많은 시민들에게 작은 불편함을 안겨주었다고 할 수 있다. 마스크 사재기 현상도 날이 갈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