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흐림동두천 -0.1℃
  • 흐림강릉 4.7℃
  • 흐림서울 2.6℃
  • 박무대전 3.6℃
  • 대구 2.7℃
  • 울산 6.1℃
  • 광주 6.7℃
  • 부산 8.6℃
  • 흐림고창 3.4℃
  • 흐림제주 13.1℃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1.9℃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캠퍼스소식

한남대학교, 사회적경제융합대학 설립

 

 

2020년 대학수학능력평가가 지난 14일 무사히 치러졌다. 수시전형부터 정시전형까지 입학생 모집을 위해 대학은 1년 중 가장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다. 한남대학교는 지난해 수시 모집 비율이 보다 2%상승하여 2,371명을 선발할 계획이며 정시로는 307명을 선발한다. 단과대학은 문과대학, 법정대학, 경상대학, 공과대학, 사범대학 등과 같이 형성되어 여느 타 대학들과 유사하다. 하지만 2020년부터 본교는 ‘사회적경제융합대학’을 설립하게 됐다.


사회적경제융합대학(College of school Economics Interdisciplinary)은 사회혁신이라는 시대적 요청과 더불어 사회경제적차원에서의 사회적 문제해결을 위하여 융합적으로 접근하는 단과대학으로 4차 산업혁명과 인공지능(AI) 시대에 효율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선도적인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이에는 사회복지학과, 아동복지학과, 상담심리학과, 사회적 경제기업학과, 빅데이터응용학과로 구성되어 있다.


사회복지학과, 아동복지학과를 제외한 학과들은 모두 사회적경제융합대학을 설립하면서 새로 개설된 학과이다. 사회적경제기업학과(Department of Social Economy Business)는 나눔과 공유의 경제 가치를 실현하고 사회적경제 및 글로벌 사회혁신 분야의 발전과 지역혁신 성장에 기여할 핵심 리더를 양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사회적 경제 인재 육성을 위해 사회적 기업가 정신 함양, 사회적 경제 교육 플랫폼 등을 구축하고, 사회적 경제의 이해, 지역혁신 및 사회혁신을 위한 문제 인식 및 해결, 서비스 러닝 등을 통한 사회적 경제 분야의 이론과 실전교육을 겸비한 사회적 경제 전문가를 양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빅데이터응용학과(Department of Big Data Application)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변화와 시장수요에 부합하는 대용량의 실시간으로 생성되는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를 처리 및 분석, 해석하고 데이터의 의미를 효과적으로 표현하는 이론적 토대와 활용 방식을 학습하는 것에 중점을 둔다. 이를 통해 데이터에서의 가치를 창출 할 수 있는 빅데이터 전문가 인력을 양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와 같이 새로운 단과대학 설립과 학과 이동 및 변화에 따른 교내 학생, 교직원들 간의 의견은 대립적이다. 사회적 변화 흐름에 따라 사회에서 현재 필요로 하는 새로운 전문가를 양성하는 것이 미래를 위해 이루어져야하는 절차이며, 관련 단과대 설립은 전국 최초 시도이기 때문에 본교가 선도적으로 이끌 수 있다는 기대 효과를 가진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굳이 대학에서 4년제 과정으로 인력을 양성해야할 상황인가에 대한 의문점도 제기되고 있다. 이처럼 의견이 분분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대학 측은 2020년 입학생을 선발 모집을 진행하며 과감하게 첫 발을 내딛었다.

관련기사

기자정보

안성희 기자

한남대학교에서 사회복지학 전공하고 있는 안성희입니다.

프로필 사진
배너

캠퍼스소식

더보기

부경대학교, 2020학년도 제1학기 예비수강신청 미실시
부경대학교는 학부 교육과정 전면 개편에 따른 교과목 일정 추진의 문제로 2020학년도 제1학기 예비수강신청을 실시하지 않을 예정이다. 예비수강신청제도는 학생이 희망하는 수강 교과목을 본 수강신청 기간 이전에 미리 신청하는 제도로, 부경대학교는 2013학년도 2학기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는 본 수강신청 기간에 과도한 접속으로 인한 서버 접속 오류를 완화하고 학생들의 효율적인 수강신청을 위함이다. 부경대학교 학사관리과는 사전에 학생들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작년 11월부터 예비수강신청 미실시 안내문을 공지했다. 하지만 부경대학교 학생들은 대학생 SNS 커뮤니티 앱인 ‘에브리타임’에서 ‘왜 실시하지 않느냐’, ‘본 수강신청 때 전쟁일 것 같다’ 등 학업 시간표에 대한 걱정과 불만을 내비쳤다. 이러한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번 학기는 예비수강신청을 대신하여 ‘수강 바구니’ 제도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수강바구니란 신청방법은 예비수강신청과 동일하나 수강신청 되지 않고 본 수강에 별도로 신청해야하는 제도다. 즉, 원하는 과목을 장바구니에 담듯 즐겨찾기 해놓고 본 수강신청 기간에 손쉬운 수강신청을 하도록 하는 것이다. 또한 모든 학년 과목의 즐겨찾기가 가능하나

캠퍼스이슈

더보기
'때아닌 떠돌이 생활' 강원대학교 인문대학 석면제거 공사의 이면
[캠퍼스엔/변민철 기자] 새로운 해가 밝으면 사회 곳곳에서 변화를 추구하는 움직임이 보이기 시작한다. 많은 대학 역시 ‘비전 2020’을 앞세워 작년보다 더 나은 변화를 추구하기 위해 연초부터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강원대학교(춘천) 인문대학도 개선된 수업환경 조성을 위해 2020년 겨울방학 동안 인문대 내 석면제거 공사를 시행한다. 지난 12월 26일부터 학생들의 출입을 전면통제한 후 공사에 돌입, 1월 15일 현재까지 공사가 한창이다. 인문대학은 수업 환경이 좋지 않아 학생들의 원성이 자자했던 곳이다. 그래서 이번 공사를 반기는 목소리도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실제로 석면은 환경부 지정 1급 발암물질로써 위험성 제거를 위해 정부에서도 전국 학교 내에 있는 석면제거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이번 공사에 대해 불편하다는 의견도 흘러나오고 있다. 인문대학 학생들에게 석면 공사에 대한 의견을 물었을 때 58명의 응답자 중 31명(53%)이 ‘불편하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대부분 사람이 “대체 공간의 부족”을 불편함의 이유로 뽑았다. 실제로 학기 중 24시간 개방하는 인문대 독서실이나 학과 세미나실 등의 이용이 중지되었고, 학과 자료실이나 강의실 등

상지대 기숙사 이대로 괜찮은가?
기숙사는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을 위해 존제하는 곳이다. 집과 학교가 멀리 떨어져 있어 하지만 상지대 기숙사는 정말 학생들을 위해 존제하는 시설인지 의심스럽다. 기숙사를 무조건 적으로 비난하려고 하는건 아니지만 더 좋은 시설로 만들어야 한다는 말은 필요한 시점인것 같다. 글쓴이는 기숙사에서 1년가까이 지내고 있다. 기숙사에 지내면서 학교와 가까워서 시간을 좀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서 학교공부에 좀더 많은 시간을 가질 수 있었고 학교에서 하는 프로그램들도 통학할때 보다는 더 많이 참여할수 있었다. 또한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존제하는 규칙들이 잘 지켜져 안전에 문제가 없어 부모님도 내가 기숙사 생활을 하는것에 대해 안심하고 계신다. 하지만 나에게 기숙사에 대해 말해 보라고 하면 긍정적인 말보다는 부정적인 말을 더 많이 할 수 있을것 같다. 학생수는 많은데 한층당 2개밖에없는 샤워시설, 겨울에 제대로 갖춰지지않은 난방시설이 가장큰 문제다. 특히 샤워시설은 2개밖에 없어서 아침에 씻는 사람들은 자리를 차지하기위한 전쟁을 매일같이 치러야 한다. 이렇듯 기숙사 시설이 좋지 못해 웃지못할 일들과 에피소드들도 있다. 한번은 샤워를 하려고 샤워시설을 갔는데 문이 고

기자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