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4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9.1℃
  • 서울 25.7℃
  • 흐림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5.6℃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6.5℃
  • 흐림강화 24.8℃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5.7℃
  • 흐림거제 25.6℃
기상청 제공

일본 불매운동, 정말 효과없나?

효과 없다던 일부 인사 주장 사실과 달라.

 

효과 없다던 일부 인사 주장 사실과 달라

 

韓 관광객 비중이 100%인 지역도 존재.
한국인 발길 끊기면 당장 “도시부도” 수순 밟을 것.

 

지난 7월 1일, 일본 정부는 한국을 수출 화이트 국가 리스트에서 배제했다. 사실상 한국 산업의 핵심인 반도체 산업을 향해 경제보복 조치를 실시한 것이다. 그동안, 조선인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태도에 반발해온 일본 정부가 본격적인 보복 조치에 착수한 것이라고 보는 것이 대다수 전문가의 시각이다.

 

日 아베 내각의 경제보복 조치에 우리 정부가 뚜렷한 해법을 제시하지 못하자, 우리 국민은 자발적인 일본산 불매운동으로 日 정부의 부당한 조치에 맞서고 있는 모양새다. 그러나, 이른바 “NO Japan” 운동에 회의적인 태도를 취하는 일부 인사들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우리 국민의 日 관광 취소를 비롯한 움직임이 일본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기 때문에 아베 내각으로부터의 어떠한 정책 변화도 일으킬 수 없다는 것이 핵심적 주장이다. 하지만,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이러한 주장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의하면, 한국인 관광객에 50% 이상 의존하는 공항/항구가 14개나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지역경제는 사실상 韓 관광객에 의존하여 존속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는 셈이다. 특히, “이즈하라항”(쓰시마市)의 경우 방문 관광객의 100%가 한국인이기 때문에 “NO Japan 운동”이 장기화 될 경우 쓰시마市 경제는 부도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의 대표적 관광지로 유명한 나가사키공항(韓의존도 76%), 후쿠오카 공항(63%) 모두 60% 이상의 높은 韓 의존도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아베 내각이 “NO Japan”을 무시할 수만은 없을 것이다. 

 

일본은 내각제 국가이다. 내각제 국가는 국회의원 선거로 다수당이 된 정당의 총재(당대표)가 총리(수상)가 되는 구조이다. 때문에, 내각제는 지방의 의석수 몇 석에 따라서 정권이 바뀌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당장, “日지역경제의 위기”는 “아베 내각의 위기”가 될 것이다. 아베 총리 역시 이러한 사실을 모를 리 없다. 따라서, “일본 불매운동”은 한국이 휘두를 수 있는 가장 예리하고, 아픈 칼날이 될 것이다.

 

우리 국민은 일제 침략에 항거하여 3.1운동으로 나라를 세우고, 경제가 어려울 때 스스로 파독(派獨)을 자처하여 산업화를 일궈냈으며, 독재적 군부세력에 저항하여 민주화를 쟁취하고,  IMF 금융위기 때 자기 금을 팔아 구제금융을 극복한 “한강의 기적”을 이뤄낸 국민들이다. 이러한 기적적인 국가발전이 가능했던 것은 “하나 된 국민”이 있었기 때문이다. 지금 우리는 다시금 한반도를 노리는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야 할 때이다. 더 이상의 자국민 간 내부 분열을 멈추고 힘을 모아 아베 내각의 침략적 야욕에 대항한다면, 우리는 늘 그래왔듯 국난(國難)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대학 내에 박물관이? 경북대학교 박물관 개관 60주년 기념 행사
대학 캠퍼스 내에 박물관이 존재한다는 것은 어느곳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은 아니다. 보통 박물관들은 학교 내에 있기 보다는 시에서 관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경북대 박물관은 1959년 개관 이래 경북대학교의 성장과 함께하며 대구· 경북지역의 중추적인 문화시설로 자리매김하였다. 초창기 경북대학교 박물관은 교내 도서관 3층 일부를 빌려 임시박물관으로운영되다가 개교 13주년을 맞이하여 5월 28일 정식 개관되었다. 박물관이지만 소장품이 453점 밖에 안되는 소규모 전시관 수준이였던 경북대학교 박물관은 한국전쟁 이후 관리가 어려웠던 (구)대구시립박물관으로부터 소장품 1,312점을 더 받으면서 규모가 커졌다. 후에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지금의 박물관은 연건평5,488㎡에 소장유물은 총 2,000점, 그리고야외박물관과 기획전시실 및 7개 상설전시실을 갖추게 되었다. 박물관은 현재대구캠퍼스에 위치한 본관과 상주캠퍼스에 위치한 분관으로 2개의 시설이 운영중이다. 두 곳모두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개관되어있으며 입장료는 무료이다. 또한 올해는 경북대학교 박물관이 개관 6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박물관 자체에서 다양한 행사와 특별전을 추진 중이다. 먼저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