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8 (목)

  • 흐림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32.6℃
  • 흐림서울 30.9℃
  • 흐림대전 27.9℃
  • 흐림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30.8℃
  • 구름조금부산 30.4℃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32.4℃
  • 흐림강화 28.9℃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6.2℃
  • 맑음강진군 31.5℃
  • 흐림경주시 25.9℃
  • 맑음거제 34.0℃
기상청 제공

교내소식

“담당 교수님을 몰라요..” 강사법 시행 후 수강신청 대란

최소 3년 임용 요구하는 강사법에, 대학들 강사채용 줄여

 

최소 3년 임용 요구하는 강사법에, 대학들 강사채용 줄여

담당 강사 누군지도 모르고 수강 신청하는 학생들 답답

 

대학교 시간강사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강사법]이 대학 개강을 한 달여 앞둔 이달 1일부터 시행된다. 대학이 강사를 한 번 채용하면, 최소 3년 이상의 임용을 보장해야 한다는 것이 시행 법률의 골자이다. 그러다 보니, 각 대학은 강사 채용을 최대한 줄이는 분위기다. 일단 강사로 채용하면, 앞으로 폐강될지도 모르는 강의를 위해, 3년간의 인건비를 저당 잡힌다는 것이 대학 측의 설명이다. 강사들을 위한다는 [강사법]이 오히려 강사의 일자리를 빼앗고 있는 역설적 상황이다.
  
교강사 채용을 신중히 하는 대학 내 분위기 속에서, 결국 피해는 학생들이 고스란히 받고 있다. 각 대학 온라인 수강신청 페이지에는 담당 교강사의 이름이 비어있는 채로 수강신청을 받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자신이 누구 수업을 듣는지도 모르고 수강신청을 하는 이른바, “깜깜이 수강신청”이 현실화된 것이다. 수백만 원의 등록금을 지불하고 수업을 듣는 학생들 입장에서는 황당한 노릇이다. 대학교 수강신청이 사설학원만도 못하다는 비판이 나오는 대목이다.

 

극한의 취업난 속에서 대학 성적에 민감한 학생들은 걱정이 앞선다. 담당 교강사 스타일에 따라서, 학점이 좌우되는 현실 속에서 어쩔 수 없는 사정이다. 일자리를 구하는 강사 입장에서도 눈앞이 캄캄하기는 마찬가지다. 강사 자리는 줄고, 당장 전임교원 수준의 경력을 요구하는 대학들이 대다수가 되었기 때문이다. 이에, 강사법 개정 논의 초기부터 대학 강사 단체인 “한국비정규교수노조”는 강사법 폐기를 주장하며 반대 의사를 표시한 바 있다. 강사법의 당사자인 대학 본부와 강사 단체가 모두 반대를 함에도, 강행한 개정 강사법은 예고된 참사였던 것이다. 

 

10년째 등록금 동결과 “학령인구 감소”로 재정적 위기를 겪고 있는 대학에 “개정 강사법” 시행은 무리한 부담이다. 교육은 공(公)적인 분야이다. 사립대학은 정부가 미처 직접 수행하기 어려운 공적 업무를 대신해서 수행하는 기관이다. 때문에, 정부는 대학재단에 부담을 지우기만 할 것이 아니라, 책임을 분담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시작부터 흔들리는 강사법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절실해 보인다.


“담당 교수님을 몰라요..” 강사법 시행 후 수강신청 대란
최소 3년 임용 요구하는 강사법에, 대학들 강사채용 줄여 담당 강사 누군지도 모르고 수강 신청하는 학생들 답답 대학교 시간강사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강사법]이 대학 개강을 한 달여 앞둔 이달 1일부터 시행된다. 대학이 강사를 한 번 채용하면, 최소 3년 이상의 임용을 보장해야 한다는 것이 시행 법률의 골자이다. 그러다 보니, 각 대학은 강사 채용을 최대한 줄이는 분위기다. 일단 강사로 채용하면, 앞으로 폐강될지도 모르는 강의를 위해, 3년간의 인건비를 저당 잡힌다는 것이 대학 측의 설명이다. 강사들을 위한다는 [강사법]이 오히려 강사의 일자리를 빼앗고 있는 역설적 상황이다. 교강사 채용을 신중히 하는 대학 내 분위기 속에서, 결국 피해는 학생들이 고스란히 받고 있다. 각 대학 온라인 수강신청 페이지에는 담당 교강사의 이름이 비어있는 채로 수강신청을 받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자신이 누구 수업을 듣는지도 모르고 수강신청을 하는 이른바, “깜깜이 수강신청”이 현실화된 것이다. 수백만 원의 등록금을 지불하고 수업을 듣는 학생들 입장에서는 황당한 노릇이다. 대학교 수강신청이 사설학원만도 못하다는 비판이 나오는 대목이다. 극한의 취업난 속에서 대학 성적에 민

졸업보다 인턴먼저! 2019-2학기 브릿지TV 장기현장실습생 모집
동아방송예술대학교는 실무경험과 학술적 능력을 익히며 실습 위주의 교육을 통해 방송및영상 전문인을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직 방송및영상에 관련된 학과들로 구성되어있으며 종합 TV스튜디오 1개, 소형 TV스튜디오 4개, 더빙실, 종합 TV조정실과 12개 채널의 CATV와 FM방송제작·송출이 가능한 방송시설을 갖추어 재학생들에게 준비된 취업인 을 목표로 구성되어있다. 이러한 동아방송예술대학교에서는 전문직취직을 앞둔 만큼 취집전 인턴에 뛰어들어 실무향상과 경험을 쌓는 것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이 많다. 이러한 분위기 조성에는 학교가 단기인턴이나 장기인턴을 적극적으로 모집하고 홍보하는 배경에 큰 몫을 한다고 볼 수 있다. 브릿지티비는 동아방송예술대학교와 협력한 채널로 청년, 대학 중심의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를 생산하며 전 세대를 아우르면서 신 개념 융합 콘텐츠를 기획하고 발굴하는 채널이다. 실제로 대학생들이 직접 참여하고 기획하는 프로그램 등을 송출하여 다양한 콘텐츠를 중심으로 운영 중이다. 이러한 브릿지티비 장기현장실습생 모집 공고를 교내 홈페이지에 올려 학생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인턴을 경험할 기회를 늘림으로써 동아방송예술대 학생들은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