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3.4℃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3.6℃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상지대, 미디어 광고 학부생 일본 연수 가다

일본 도쿄로 일본 연수를 가게된 미디어 광고 학부 학생들

 

  상지대학교 미디어 광고학부 학생들이 일본 도쿄로 연수를 다녀왔다. 일본연수를 간 학생들과 교수님들은 총 19명으로 신청자들이 전부 가는 것이아니라 뽑힌 학생들만 가는 것이라 그리 많은 학생들이 가진 않았다. 일본에 여행삼아 다녀온 학생들도존제하긴 했지만 학교에서 일본 연수를 가는 것은 다들 처음이라 설레는 마음으로 비행기에 올라탔다. 2시간 정도의시간이 흘렀을까... 상지대 학생들은 일본에 도착했다.

 

   도쿄에 도착한 상지대 미디어 광고 학생들은 4박5일 일본 일정을 아픈사람 없이 무리없이 소화해 냈다. 4박 5일동안의 일정에서 학생들은 일본 NHK방송국을 견학하고 일본에 있는 한국 미디어 콘텐츠 진흥원에서강의를 들었다. 한국미디어 콘텐츠 진흥원에서 들은 강의의 제목은 겨울연가에서 부터 트와이스까지 였는데 일본에 존제하고 있는 한류를 시대별로 나누어 강사님께서 설명해 주셨다.

 

  흔히 한국사람들은 한국하면 떠올리는 이미지를 붉은색으로 표현한다. 2002월드컵 붉은 악마가 한국인의 대표 이미지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일본에서의 한국의 이미지는 분홍색 파스텔 색이라고 한다. 한국의 다국적 걸그룹 트와이스처럼 깜찍하고 귀여운 이미지인 것이다. 나는 그 점이 신기하기도 하고 일본에서의 한류가 좋은 쪽으로 점점더 많이 알려지는 것 같아 뿌듯한 마음이 들었다.

 

  강사분께서는 한류가 시작된 것은 일본의 공영방송에서 한국드라마가 나오면서 부터 지금까지 쭉 이어지고 있으며 일본 기업에서 한국의 프로그램을 견제할 정도로 한국 콘텐츠를 일본 사람들이 많이 찾고 있다고 하셨다.

 

  나는 강의를 들으면서 일본에 와서 들었던 한국 가수들의 노래소리와 뮤직비디오 브랜드들을 떠올렸다. 소문으로만 들었던 한류를 직접 일본에서 보니 정말 많은 한국의 콘텐츠들과 아이디어를 피부로 느껴보니 한류에 대한 인기를 더 깊이 실감할수 있었다. 강의를 들으면서 한국과 일본과의 문화적 교류가 앞으로 더 많이 이루어 질것이라고 예측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한국 미디어 콘텐츠 진흥원에서의 강연 말고도 일본을 느낄수 있는 시간들은 많았다.  특히 일본연수를 간 학생들이 모두 미디어 광고 학생들이었기에 일본의 광고나 콘텐츠들을 많이 보고 한국과 비교해 보았다. 한국 미디어 학부 학생이 본 일본의 미디어 광고는 한번에 알아볼수 있는 광고라기 보다는 은유적이거나 여러번 예측해보고 생각해야만 광고가 알릴려고 하는 제품을 알아볼수 있는 광고들이 많았다. 한국과 일본이 문화적 차이가 존제하듯이 광고 또한 차이점들이 있었다.

 

  4박5일 짧다고 볼 수도 있지만 길게도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그 시간동안 상지대 미디어 광고 학생들은 일본의 많은 콘텐츠들을 보고 일본 문화를 경험한 연수였다.


캠퍼스

더보기

한남대학교, 2020 총학생회 후보자 정책토론회 열려
11월 7일, 한남대학교 사범대학 심포지엄홀에서 본교 제62대 총학생회 후보자들의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2020 총학생회는 '늘봄' 총학생회의 선정길(생명시스템과학·15) 정 후보자와 정주용(토목환경공학·15) 부 후보자가 입후보 했다. 토론회는 미디어센터 기자 패널단의 질의응답, 후보자들의 공약에 대한 질의, 방청객 질의 순으로 진행됐다. 후보자들의 답변은 맥락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내용을 정리했다. (좌 정 입후보자 선정길 / 우 부 입후보자 정주용) 양자택일 질의 Q. 교내에는 학생의 의견을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돼 있지 않다. 이에 학생들은 별도의 규제를 받지 않는 자율 게시판이 필요하다 말한다. 반면 이를 설치할 경우 관리가 힘들어 교내 환경을 훼손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 후보자 측에서는 자율게시판 설치에 대한 견해를 밝혀주시기 바란다. A. 자율게시판은 학교가 학생들에게 소식을 전할 수 있는 접근성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게시판은 누구나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이 점에서 양날의 칼이 될 수 있어 학생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또한 자율게시판이 활성화 된다면, 신천지 등 허위 광고나 남용된 불법 부착물들이 많이

공모전

더보기

무의식과 가짜뉴스, 우리의 의식을 깨워라
가짜뉴스는 사방에 널렸다. 접근하는 것은 문제도 아니고 공유하는 건 더 쉽다. 누구든지 가짜뉴스와 맞닥뜨릴 수 있지만, 이 정보가 가짜뉴스인지는 쉽게 알 수 없다. 가짜뉴스라는 기준도 애매하다. 어디서부터가 거짓이고, 어디까지가 사실인가? 여기에 대한 질문은 만국의 공통 고민거리다. 온라인 시장과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는 갈수록 진화하고 있지만 정작 수용자들은 혼란에 빠져있다. 심각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가짜뉴스가 위험한 이유는 무엇일까? 인간은 본능적으로 자극적이고 흥미로운 것에 더욱 쉽게 반응한다. 매번 일어나는 일 보다는 1년에 한 번 일어날까 말까 하는 일에 더 관심을 갖는 이유가 그것이다. 가짜뉴스는 이러한 인간의 심리를 이용해 우리의 무의식을 지배한다. 우리가 평소 SNS를 할 때 아무런 생각없이 화면을 스크롤 하고 있을 때가 있다. 정신을 차리고 보면 내가 손가락 운동을 한 건지 핸드폰을 본 건지 분간이 안 간다. 매번 SNS를 접속하는 사람들도 많은 양의 피드를 습관적으로 훑고 지나간다. 이처럼 우리는 어떤 정보를 접할 때 의식적일 때 보다 무의식적일 때가 많다. 무의식 상황에서 받아들이는 정확하지 않은 정보는 얼마 지나지 않아 정확한 정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