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구름많음동두천 7.5℃
  • 흐림강릉 12.0℃
  • 박무서울 9.0℃
  • 박무대전 12.4℃
  • 연무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14.3℃
  • 연무광주 10.8℃
  • 구름조금부산 14.8℃
  • 구름조금고창 13.6℃
  • 맑음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12.8℃
  • 구름조금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2.0℃
  • 구름조금거제 13.8℃
기상청 제공

사회이슈

뮤직뱅크 in 강릉 성공적인 개최 속 깃들어있던 문제점

 

 

 

지난 10월 4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커피축제를 기념하는 목적으로 뮤직뱅크 촬영이 이루어졌다. 강릉 뮤직뱅크는 6시 20분부터 7시 50분까지 전 세계 130여 개국을 상대로 송출되었으며 많은 외국인 관람객들을 유치하였다. 이날 뮤직뱅크는 세븐틴, 트와이스, 레드벨벳, NCT DREAM등 세계적인 K-POP 스타들이 모여 공연을 하였으며 관람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하지만 뮤직뱅크의 성공적인 개최, 그 속에는 문제점들이 깃들어있었다. 먼저 첫 번째로는 무기한 기다림과 대기시간이었다. 뮤직뱅크를 통해 좋아하는 가수를 보고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새벽 4시 30분, 5시부터 대기를 탄 팬들도 있었으며 심지어 전날 밤부터 밤샘을 강행한 팬들도 존재하였다. 이 사람들은 강릉에서 학교를 다니는 팬들 뿐만 아니라 원주나 서울에서 버스를 타고 온 사람들도 있었다. 그러나 새벽부터 돗자리를 깔며 버틴 결과는 기본 10시간 이상의 기다림이었다. 스탠딩을 포함한 모든 좌석은 4시부터 공연장 안으로 입장을 시작하는 거였다. 하지만 스탠딩의 경우에는 11시부터 입장시작이라는 팬 매니저(모든 팬들을 총 관리하는 사람)의 거짓말에 속아 넘어간 팬들이 펜스로 둘러싸여 있는 구역 안에서 5시간동안 무기한 대기를 탈 수 밖에 없었다.

 

또한 좌석의 경우 4시부터 입장을 시작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1시간이 넘어서야 입장을 시작할 수 있었다. 좌석 입장이 딜레이가 된 이유는 바로 뮤직뱅크 관리자들과 경호원들의 방치 때문이었다. 두 번째로는 팬 매니저라고 불리는 사람의 행동으로 인한 팬들의 피해상황이었다. 이날 자신들을 팬 매니저라고 밝힌 사람들이 2명 있었으며 자신들이 총대를 맡고 팬들을 관리하러 왔다고 밝혔다. 이 사람들은 아침 8시 이전부터 손목에 입장순서대로 번호를 매겨주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 번호는 관계자들이 정해주는 번호가 아닌 임의로 매겨진 번호였다. 팬 매니저라고 밝힌 사람들은 알고 보니 시청에서 나온 알바도, 뮤직뱅크에 관련된 알바생도 아니었으며 그저 공연을 보러온 한 팬에 불과했다. 이들은 이날 공연장소 앞에 모여 있는 팬들에게 자신들끼리 정한 임의의 번호를 손목에 유성매직으로 정해주고는 제일 먼저 공연장 안으로 들어갔다. 또한 팬들에게 11시부터 입장이라는 거짓말을 남기고 제일 먼저 들어갔으며 이 사람들로 인해 5시간동안의 기다림을 또 맛보아야 했다. 마지막으로는 사람들의 무질서한 행동이었다. 이날 스탠딩 B구역에서는 무자비한 밀치기와 욕설, 카메라를 높게 들어 올리는 행동으로 인한 시야방해가 자주 이루어졌다. 또 뮤직뱅크 현장에서의 촬영은 원래 금지사항이었다.

 

관계자들의 공지와 시청관계자에게 촬영에 대해 물어본 결과 “원칙상으로 금지되어있다. 카메라도 반입할 수 없다”라고 이야기 하였고 현장에 있던 사람들도 공지를 숙지 하는듯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촬영금지임에도 불구하고 무분별한 동영상 촬영과 사진 촬영이 이루어졌으며 그로 인한 시야방해로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였다. 또한 밀치기로 인해 스탠딩운동화를 신었음에도 불구하고 더 심각한 시야방해가 이루어져 공연현장을 제대로 지켜볼 수조차 없었고 즐길 수조차 없었다. 공연은 모든 사람들이 즐기며 화합하기 위한 자리이다. 하지만 공연장에서 무분별한 질서와 행동이 이루어진다면 그것은 제대로 된 공연현장에서의 자세가 아니다. 이에 공연장내에서 가져야 하는 질서와 행동에 대해 반드시 숙지하고 실천하는 행동을 보여야 할 것이다.

 

기자정보

이하영 기자

안녕하세요. 4월부터 캠퍼스엔 기자 활동을 시작하게 된 이하영 입니다. 앞으로 여러분들께 도움이 되는 기사를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프로필 사진

캠퍼스

더보기

한남대학교, 2020 총학생회 후보자 정책토론회 열려
11월 7일, 한남대학교 사범대학 심포지엄홀에서 본교 제62대 총학생회 후보자들의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2020 총학생회는 '늘봄' 총학생회의 선정길(생명시스템과학·15) 정 후보자와 정주용(토목환경공학·15) 부 후보자가 입후보 했다. 토론회는 미디어센터 기자 패널단의 질의응답, 후보자들의 공약에 대한 질의, 방청객 질의 순으로 진행됐다. 후보자들의 답변은 맥락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내용을 정리했다. (좌 정 입후보자 선정길 / 우 부 입후보자 정주용) 양자택일 질의 Q. 교내에는 학생의 의견을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돼 있지 않다. 이에 학생들은 별도의 규제를 받지 않는 자율 게시판이 필요하다 말한다. 반면 이를 설치할 경우 관리가 힘들어 교내 환경을 훼손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 후보자 측에서는 자율게시판 설치에 대한 견해를 밝혀주시기 바란다. A. 자율게시판은 학교가 학생들에게 소식을 전할 수 있는 접근성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게시판은 누구나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이 점에서 양날의 칼이 될 수 있어 학생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또한 자율게시판이 활성화 된다면, 신천지 등 허위 광고나 남용된 불법 부착물들이 많이

공모전

더보기
유튜브 자율 내용규제
유튜브는 SNS에서도 빠르게 퍼지면서 막강한 힘과 파급력 또한 가지게 되었다. 그러나 유튜브의 밝은면 이면에는 어두운 면 또한 존재하고 있다. 유튜브의 채널로 수익을 낼 수 있게 되면서 이윤 논리만을 가지고 선정적인 콘텐츠를 만다는 사람들이 생겨났기 때문이다. 선정적인 콘텐츠를 아동이나 청소년들이 본다면 나쁜 영향을 줄 뿐더러 사회에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그럼에도 선정적인 콘텐츠로 계속해 논란이 생기자 유튜브는 자체 알고리즘을 통해 모든 영상에 대해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플랫폼 품질 관리를 위한 유튜브의 광고 규제안은 자사 광고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영상에 노란 달러표식을 적용하는 방안으로 언어 표현이 부적절 하거나, 폭력물이나 성인물인 경우 등 부적합한 콘텐츠 기준을 적용해 광고 규제를 확대했다. 이런 알고리즘에 대한 규제로 인해 실제로 광고 부적합 판단 기준의 정확성이 10%가량 개선되었다고 자사 블로그를 통해 발표했다. 그러나 ' 부적합 콘텐츠'의 기준이 매우 추상적이라 문제는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그럼에도 유튜브는 규제를 없애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동과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규제 정책을 내놓은 세가지 정책은 제한 모드의도입 두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