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화)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19.3℃
  • 맑음서울 21.0℃
  • 구름조금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3.3℃
  • 구름많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3.0℃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18.7℃
  • 흐림제주 22.9℃
  • 맑음강화 16.5℃
  • 구름조금보은 18.8℃
  • 구름조금금산 19.2℃
  • 구름많음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캠퍼스 안 위험천만 ‘전동킥보드’

강의실이 먼 경우, 수업 가기 전부터 힘이 빠진다. 언덕길이라면 더 그렇다. 자전거를 타자니 분실이 우려되고, 스쿠터나 오토바이를 타자니, 위험성이나 비용 문제에 부딪힌다.

 

전동킥보드는 별도의 신고와 등록이 필요하지 않고, 학교 근처에 렌털 업체들도 많이 생겨나 비용적인 부담도 덜하다. 학생들 사이에서 전동킥보드의 인기는 갈수록 높아져 간다. 하지만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학생들을 보면 불안할 뿐이다.

 

 


사진과 같이 학내에서는 시속 15KM 이상의 속도로 주행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학생들 대부분의 속력은 30KM는 훌쩍 넘어 보인다. 학내에는 학생들뿐만 아니라 차량의 운행도 많다.

 

전동킥보드는 보행 중인 학생들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운전자 자신에게도 사고의 위험에 빠뜨린다. 강원대학교 문성대 학생은 “빠른 속도로 지나가는 전동킥보드를 보면 사고가 날까 무섭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다른 한 학생은 “안전장비 없이 주행하는 학생들을 보면 걱정이 된다”며 우려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최근 킥라니 라는 말이 자주 등장하고 있다. 킥라니는 전동 킥보드와 동물 고라니를 합친 말로 고라니처럼 갑자기 불쑥 튀어나와 다른 차량을 위협하는 일부 전동 킥보드를 운행하는 사람을 표현하는 말이다. 이에 따른 사고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

 

전동킥보드는 전기를 이용하는 이동수단으로 더욱 친환경적이라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작고 가벼운 차체로 사고가 발생하면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학생들은 정해진 속도를 준수하고 안전장비를 갖춰 안전한 주행을 하길 바란다.



한남대학교, 2019 청년 취/창업 페스티벌 개최
한남대학교에서4일 간2019년 청년 취, 창업 페스티벌이 개최되었다. 9월 24일(화) ~ 27일(금) 동안 진행된 이번 페스티벌은 한남대학교 56주년 기념관 서의필홀, 린튼 공원, 창업마켓존 일대에서 진행되었다. 행사 기간동안 린튼 공원에서 창업박람회를 진행해 대전고용센터, 대학일자리센터, 창업 지원단 등의 다양한 부스가 운영되었다. 부스들은 주로 찾아가는 일자리센터, 진로 상담, 입시 설명회 등의 내용을 즐거운 게임과 참여 활동을 이용하여 다루었다. 그 외에도 교내 동아리에서 간단한 플리마켓을 진행하며 다양한 놀거리를 제공했다. 홀에서는 창업 콘서트, 취업 멘토링, 취업 경진대회 등의 강의가 함께 이루어졌다. 창업토크콘서트는 창업을 통해 성공을 이룬 이준배 한국엑셀러레이터 협회장과 김현선 (주)두모어 대표, 김석봉 석봉토스트 대표, 이용석 대한군상담학회이사가 강의를 했다. 창업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 호기심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이들은 현실 어린 조언과 본인들의 경험을 토대로 창업에 대한 도전 의식을 향상시켜주었다. 취업 경진대회는 입사 서류를 바탕으로 진행한 대회였다. 미래에 입사하고 싶은 혹은 현재 입사를 준비하고 있는 학생들이 직접 서

캠퍼스 안 위험천만 ‘전동킥보드’
강의실이 먼 경우, 수업 가기 전부터 힘이 빠진다. 언덕길이라면 더 그렇다. 자전거를 타자니 분실이 우려되고, 스쿠터나 오토바이를 타자니, 위험성이나 비용 문제에 부딪힌다. 전동킥보드는 별도의 신고와 등록이 필요하지 않고, 학교 근처에 렌털 업체들도 많이 생겨나 비용적인 부담도 덜하다. 학생들 사이에서 전동킥보드의 인기는 갈수록 높아져 간다. 하지만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학생들을 보면 불안할 뿐이다. 사진과 같이 학내에서는 시속 15KM 이상의 속도로 주행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학생들 대부분의 속력은 30KM는 훌쩍 넘어 보인다. 학내에는 학생들뿐만 아니라 차량의 운행도 많다. 전동킥보드는 보행 중인 학생들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운전자 자신에게도 사고의 위험에 빠뜨린다. 강원대학교 문성대 학생은 “빠른 속도로 지나가는 전동킥보드를 보면 사고가 날까 무섭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다른 한 학생은 “안전장비 없이 주행하는 학생들을 보면 걱정이 된다”며 우려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최근 킥라니 라는 말이 자주 등장하고 있다. 킥라니는 전동 킥보드와 동물 고라니를 합친 말로 고라니처럼 갑자기 불쑥 튀어나와 다른 차량을 위협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