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7.4℃
  • 구름많음서울 5.7℃
  • 황사대전 9.7℃
  • 황사대구 11.0℃
  • 맑음울산 12.8℃
  • 황사광주 10.2℃
  • 황사부산 11.9℃
  • 구름조금고창 8.8℃
  • 황사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6.6℃
  • 구름많음보은 8.6℃
  • 구름많음금산 9.4℃
  • 구름조금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11.7℃
  • 맑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대자보소식

근로장려금 반기 신청 놓치지 말고 신청하세요

반기 신청기간은 8월 21일부터 9월 10일까지

근로를 장려하고 실질 소득을 지원하는 근로연계형 소득지원 제도

 

 근로장려금 제도란 일을 하지만 소득이 적어 생활이 어려운 근로자, 종교인, 사업자 (전문직 제외)가구에 대하여 가구원 구성과 총 급여액 등 (부부합산) 에 따라 산정된 근로장려금을 지급함으로써 근로를 장려하고 실질 소득을 지원하는 근로연계형 소득지원 제도를 말한다. (출처 : 국세청 홈택스) 말 그대로 월 소득이 많지 않은 사람들에게 주어지는 근로 장려 혜택으로, 신청하여 대상자에 선발되면 실질적인 소득이 계좌로 들어오게 된다.

 

 작년까지만해도 신청은 1년에 1번 할 수밖에 없었지만 올해부터 반기별로 1년에 2번 신청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정기 신청은 5월, 반기 신청은 8월이며 반기 신청의 경우 8월 21일부터 9월 10일까지가 신청기간으로 2019년 상반기 소득분에 대하여 신청 가능하다. 굳이 반기 신청을 하지 않더라도 내년 5월에 정기신청을 하면 1년치에 대해 한꺼번에 신청이 가능하므로 먼저 소득을 받고 싶다면 반기 신청을 하면 된다. 다만 근로자의 경우에만 신청이 가능하기 때문에 종교인이나 사업자의 경우에는 5월에 종합 소득세 신고를 해야 소득이 파악되므로 현재 진행중인 반기신청은 불가능하다.

 

 이번 기간에 신청하여 대상자로 선정되면 실질적인 소득은 2019년 12월에 지급이 된다. 근로장려금 신청 자격으로는 2019년 기준 근로소득만 있는 거주자(배우자 포함)로서 아래의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먼저 첫번째 요건으로는 소득 요건이 있다. 2019년에 근로소득만 있는 거주자(배우자 포함)여야 한다. 근로소득 외에 사업소득 등이 있으면 신청 불가하다.

 

 두번째 요건은 총소득이다. 2018년 부부합산 연간 총소득 합계액 및 2019년 부부합산 연간 추정근로소득 합계액이 총소득 기준금액 미만이어야 한다. 단독가구의 경우에는 2,000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3,0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3,600만원 미만이어야 가능하다.

 

 마지막 세번째 요건은 재산이다. 가구원 모두의 재산을 합산하여 계산하며 재산 합계액이 2억원 미만이어야 한다. 또한 토지, 건물, 승용자동차, 전세보증금, 금융재산, 유가증권, 골프회원권, 부동산을 취득할 수 있는 권리 등이 포함되며 부채는 차감하지 않은채로 계산한다. 재산 합계액이 1억 4,000만원 이상이면 근로장려금 지급액의 50%를 차감하여 지급한다고 한다.

 

 근로장려금 신청안내문(개별인증번호)을 받은 경우 신청방법에는 ARS 전화 (1544-9944)로 신청하거나 모바일 홈택스 앱을 설치한 후 개별인증번호를 입력하거나 홈택스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후 계좌번호 또는 연락처를 입력하는 방법 등이 있다. 개별 인증번호는 안내문, ARS (1544-9944), 국세상담센터 (126), 장려금 전용 콜센터 등으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고 한다.

기자정보

김민영 기자

안녕하세요. 경북대학교 불어불문과에 재학중인 김민영 기자입니다. 진실을 기반으로 한 유용한 정보와 평소 잘 알지 못했던 사실들을 알려드리고자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프로필 사진
배너



캠퍼스이슈

더보기


기자칼럼

더보기
우리가 되짚어보아야 할 "마스크 품귀현상"
[캠퍼스엔/손혁진 기자] 5일여간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소강국면에 접어드는 듯 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 2020년 2월 20일 기준 확진자는 이미 100명을 넘어섰고 감염이 의심되어 검사를 진행중인 격리자들도 1500명이 훌쩍 넘는다고 한다. 이처럼 전염성 호흡기 질환이 유행할 때마다 품귀현상을 빚는 물건이 있으니 바로 마스크이다. 전문가들도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에 마스크의 수요가 급증하는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다. 하지만 마스크 품귀현상의 이면에는 우리 사회의 씁쓸한 모습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국내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한 초창기에는 지하철 역사마다 일회용마스크가 구비되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초창기보다 상황이 훨씬 심각한 현 시점에는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 한 개인이 여러장의 마스크를 가져가거나 아예 마스크 상자를 통째로 가져가버리는 일이 비일비재했기 때문이다. 결국 역무실 직원에게 직접 문의해야 1장씩 나눠주는 방법으로 배부방식을 바꿨다고 한다. 몇몇 사람들의 이기주의적인 행동이 많은 시민들에게 작은 불편함을 안겨주었다고 할 수 있다. 마스크 사재기 현상도 날이 갈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