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5.4℃
  • 구름많음서울 23.9℃
  • 흐림대전 23.5℃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3.4℃
  • 박무광주 24.8℃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4.4℃
  • 구름조금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3.9℃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2.3℃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넷플릭스의 '총공습'

넷플릭스가 최근 국내 시장 지배에 총공습을 시작했다.

 

유럽과 미국을 집어삼킨 글로벌 OTT, 넷플릭스는 2018년 세계 매출이 한화로 약 17조 7000억원에 달해 유료방송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

 

이러한 넷플릭스가 최근 국내 시장 지배에 총 공습을 시작했다. 2019년 3월, 국내 넷플릭스 유료 가입자 수는 150만 명을 넘어섰다. 그러나 미국, 유럽과 달리 한국은 아직 글로벌 OTT에 대응하기 위한 뚜렷한 대안이 없는 실정이다.

 

현행법상 OTT 사업자는 동영상 콘텐츠를 인터넷을 통해 제공한다는 점에서 부가통신사업자로 분류되어 실질적으로 규제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유튜브는 한국의 무방비 상황 속 광고시장에 무혈입성하여 6조5천억원의 수입을 가져가 방송시장을 초토화하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는 ‘프랑스 디지털세’와 같이 글로벌 인터넷 기업을 대상으로 연 매출의 일정 부분을 세금으로 부과하여 거둬드린 세금을 통해 국내 방송, 영상 사업자를 지원해야 할 것이다. 또한 국내 미디어 기업 간의 인수·합병에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국내 사업자들은  M&A를 통해 대형화한 플랫폼을 지속해서 투자하고, 독립 제작사들의 다양한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할 것이다. 또한 국내 OTT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유튜버들에게 수익분배의 차별화, 제작 지원 등 국내 OTT로 이적시키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

 

OTT인터넷 동영상 서비스로서 주로 모바일 동영상을 총칭 OTT의 예 로는 넷플릭스 유튜브가 있다.



“담당 교수님을 몰라요..” 강사법 시행 후 수강신청 대란
최소 3년 임용 요구하는 강사법에, 대학들 강사채용 줄여 담당 강사 누군지도 모르고 수강 신청하는 학생들 답답 대학교 시간강사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강사법]이 대학 개강을 한 달여 앞둔 이달 1일부터 시행된다. 대학이 강사를 한 번 채용하면, 최소 3년 이상의 임용을 보장해야 한다는 것이 시행 법률의 골자이다. 그러다 보니, 각 대학은 강사 채용을 최대한 줄이는 분위기다. 일단 강사로 채용하면, 앞으로 폐강될지도 모르는 강의를 위해, 3년간의 인건비를 저당 잡힌다는 것이 대학 측의 설명이다. 강사들을 위한다는 [강사법]이 오히려 강사의 일자리를 빼앗고 있는 역설적 상황이다. 교강사 채용을 신중히 하는 대학 내 분위기 속에서, 결국 피해는 학생들이 고스란히 받고 있다. 각 대학 온라인 수강신청 페이지에는 담당 교강사의 이름이 비어있는 채로 수강신청을 받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자신이 누구 수업을 듣는지도 모르고 수강신청을 하는 이른바, “깜깜이 수강신청”이 현실화된 것이다. 수백만 원의 등록금을 지불하고 수업을 듣는 학생들 입장에서는 황당한 노릇이다. 대학교 수강신청이 사설학원만도 못하다는 비판이 나오는 대목이다. 극한의 취업난 속에서 대학 성적에 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