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3.4℃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3.6℃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제 아들을 죽이지 마세요” 효자, 게임산업

대한민국 효자산업 '게임산업' 이대로 괜찮을까?

 

WHO는 지난 2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72차 WHO총회에서 ‘게임이용장애’를 질병코드로 등재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게임중독은 공식적인 질병으로 분류된다, 다만 국제질병분류는 어디까지나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국내에서 반영할지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와 문화체육관광부의 입장은 상이하다. 복지부는 WHO의 권고를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이고 문체부는 어디까지나 권고이기 때문에 받아들일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게임산업은 효자산업이다. 게임으로 벌어들이는 경제적 이익은 상당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게임을 질병으로 분류하게 되면 대한민국은 IT강국·게임강국이라는 명성을 잃게 될 것이다. 개개인의 욕구통제의 부재로 인해 한 국가의 기반산업이 무너져야 하는가? 왜 정부와 국제사회는 개인의 문제를 사회의 문제로 돌리려고 하는가. 사회는 사람들에게 게임을 하라고 강제하지 않았다. 그런데 왜 개인의 자율적 선택에 의한 문제를 국가와 사회가 책임져야 하는가?

 

복지부의 방침은 심히 이기적이다. 정부기관이라는 것이 국익은 전혀 고려하지 않을 수 있는가. 현실적으로 생각할 필요가 있다. 개인의 무책임한 선택으로 인한 질병을 지원하는 것이 경제적인 이득인가 아님 국가의 기반산업을 아낌없이 투자하여 국익을 창출하는 것이 이득인가. 이제는 현실을 직시하고 국가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게임은 문화다. 질병이 아니다. 한국게임산업협회 등 89개 단체는 ‘게임 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장에서 ‘근조, 게임문화 게임산업’이란 문구도 낭독했다. 게임중동을 질병으로 보느냐 마느냐는 ‘게임업계의 밥그릇 걱정’정도로 치부할 사안이 아니다. 무엇보다 WHO의 결정의 핵심은 그다지 객관적이지 않다는 것이 문제다. 이번 결정의 핵심은 게임 행위에 대한 중독 증상을 병으로 보겠다는 것이다. 이 논리를 적용하면 극단적인 쇼핑중독, SNS중독, 일중독 등 다른 행동 중독도 질병이란 프레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

 

WHO에서 규정한 게임 중독 기준은 ‘욕구를 참지 못하고, 일상생활보다 우선시하며 삶에 문제가 생겨도 중단하지 못하는 증상이 12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로 제시했다. 이 기준 역시 여타 중독에 적용할 수 있다. 하지만 왜 게임에만 적용이 되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 WHO는 더 객관적인 검증을 통해 대중을 설득할 수 없다면 기존에 내놓았던 ‘게임 중독의 질병화’라는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

기자정보

여승엽 기자

캠퍼스엔 기자 여승엽입니다.

프로필 사진

캠퍼스

더보기

한남대학교, 2020 총학생회 후보자 정책토론회 열려
11월 7일, 한남대학교 사범대학 심포지엄홀에서 본교 제62대 총학생회 후보자들의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2020 총학생회는 '늘봄' 총학생회의 선정길(생명시스템과학·15) 정 후보자와 정주용(토목환경공학·15) 부 후보자가 입후보 했다. 토론회는 미디어센터 기자 패널단의 질의응답, 후보자들의 공약에 대한 질의, 방청객 질의 순으로 진행됐다. 후보자들의 답변은 맥락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내용을 정리했다. (좌 정 입후보자 선정길 / 우 부 입후보자 정주용) 양자택일 질의 Q. 교내에는 학생의 의견을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돼 있지 않다. 이에 학생들은 별도의 규제를 받지 않는 자율 게시판이 필요하다 말한다. 반면 이를 설치할 경우 관리가 힘들어 교내 환경을 훼손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 후보자 측에서는 자율게시판 설치에 대한 견해를 밝혀주시기 바란다. A. 자율게시판은 학교가 학생들에게 소식을 전할 수 있는 접근성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게시판은 누구나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이 점에서 양날의 칼이 될 수 있어 학생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또한 자율게시판이 활성화 된다면, 신천지 등 허위 광고나 남용된 불법 부착물들이 많이

공모전

더보기

무의식과 가짜뉴스, 우리의 의식을 깨워라
가짜뉴스는 사방에 널렸다. 접근하는 것은 문제도 아니고 공유하는 건 더 쉽다. 누구든지 가짜뉴스와 맞닥뜨릴 수 있지만, 이 정보가 가짜뉴스인지는 쉽게 알 수 없다. 가짜뉴스라는 기준도 애매하다. 어디서부터가 거짓이고, 어디까지가 사실인가? 여기에 대한 질문은 만국의 공통 고민거리다. 온라인 시장과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는 갈수록 진화하고 있지만 정작 수용자들은 혼란에 빠져있다. 심각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가짜뉴스가 위험한 이유는 무엇일까? 인간은 본능적으로 자극적이고 흥미로운 것에 더욱 쉽게 반응한다. 매번 일어나는 일 보다는 1년에 한 번 일어날까 말까 하는 일에 더 관심을 갖는 이유가 그것이다. 가짜뉴스는 이러한 인간의 심리를 이용해 우리의 무의식을 지배한다. 우리가 평소 SNS를 할 때 아무런 생각없이 화면을 스크롤 하고 있을 때가 있다. 정신을 차리고 보면 내가 손가락 운동을 한 건지 핸드폰을 본 건지 분간이 안 간다. 매번 SNS를 접속하는 사람들도 많은 양의 피드를 습관적으로 훑고 지나간다. 이처럼 우리는 어떤 정보를 접할 때 의식적일 때 보다 무의식적일 때가 많다. 무의식 상황에서 받아들이는 정확하지 않은 정보는 얼마 지나지 않아 정확한 정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