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8.2℃
  • 서울 24.3℃
  • 대전 24.2℃
  • 흐림대구 26.5℃
  • 울산 26.4℃
  • 광주 23.4℃
  • 부산 24.8℃
  • 흐림고창 23.3℃
  • 구름많음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7.8℃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인터넷, 익명성의 두 얼굴

자신의 신분과 이름이 드러나지 않는 익명성

정보화 시대에 따라 많은 사람들에게 스마트폰과 인터넷이 보급된 현대 사회에서 인터넷의 이용은 현대인이 누구나 누리고 있는 혜택 중 하나이다. 인터넷은 서로 대면하지 않는 사이의 많은 사람들을 이어주었고 사람들이 인터넷이라는 공간 안에서 만나 다양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런데 이런 인터넷이 가져오는 가장 큰 부작용이 바로 익명성이다. 인터넷에서는 그 행위를 한 사람이 누구인지 드러나지 않고 자신이 직접 실명을 노출하지 않는 이상 자신이 설정한 아이디나 닉네임만 노출된다. 공인의 경우 신분과 이름이 드러나는 만큼 그에 걸맞는 행동이 요구되지만 인터넷에서 일반 대중은 이렇듯 자신의 개인정보가 드러나지 않아 때로는 여러 행동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일부 사람들은 익명성을 무기로 비합리적인 방법으로 움직이기도 한다. 대표적인 사례인 악플은 이미 널리 알려져있다. 사람들은 익명으로 무장한 채 자신이 세운 도덕적인 잣대에 맞지 않으면 그것이 누가 되었든 인터넷상의 공격을 서슴지 않는다. 이렇듯 익명성은 무분별한 악플로 인한 마녀사냥과 허위사실 유포, 명예 훼손 등의 부작용을 낳기도 한다.

 

이렇게 단점이 많이 언급되지만 인터넷의 익명성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현실세계에서는 여러 장벽에 부딪혀 할 수 없었던 부조리나 불합리한 일에 대해 내부고발과 폭로를 할 수 있다. 글을 쓴 사람이 누구인지 집단 내에서 특정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폭로에 대한 보복으로부터 어느 정도 보호받을 수 있다. 이렇듯 익명성은 때로는 어떤 가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진다.

 

인터넷은 성별, 나이, 직업 등에 관계없이 모두가 마음껏 소통할 수 있다는 공간이라는 점에서 매우 획기적이다. 앞서 언급한 이런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악플에 대한 법적 규제를 강화해야 하고 이용자들 스스로에게도 이에 걸맞는 윤리 의식이 요구된다.

프로필 사진
김수연 기자

안녕하세요. 김수연 기자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