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흐림동두천 -0.9℃
  • 구름많음강릉 4.5℃
  • 흐림서울 2.6℃
  • 대전 3.6℃
  • 대구 2.8℃
  • 울산 6.5℃
  • 광주 6.9℃
  • 부산 8.5℃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13.1℃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7.6℃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 전체 프로그램 공개

- 서울시 공동주최, 문화체육관광부 및 크라운-해태 후원으로, 광화문 광장에서 10월 11일~13일 진행
- 행사 주요 프로그램으로 ‘개막공연’, ‘광화문뮤직페스티벌’. ‘판놀이길놀이’ 등 구성
- 주요 공연 외에도 관람객들이 함께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 풍성

 

 

서울시와 (사)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가 공동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크라운-해태가 후원하는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이 전체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이번 행사는 ‘광화문, 아리랑을 잇다’라는 주제로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하며, 아리랑을 모티브로 다채로운 공연과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행사 첫째 날에는 궁중문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춤과 음악, ‘궁중정재’와 김덕수 사물놀이패, 안숙선명창, 강권순명창, 기티리스트 한상원, 트럼펫연주자 이주한, 색소폰 연주자 볼프강 푸쉬닉(Wolfgang puschnig), 베이시스트 자말라딘 타쿠마(Jamaaladin Tacuma) 등 국내외 최고의 음악가들로 이뤄진 ‘아리랑슈퍼밴드’의 개막공연이 진행된다. 

 

아울러, 이 날 개막공연과 함께 아리랑의 역사·문화적 가치 발전과 창조적 확산에 기여한 공로자에게 수여하는 ‘제5회 서울아리랑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된다. 올해 수상자는 1990년 남북단일팀 구성 당시 아리랑 단가 편곡을 맡아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던 작곡가 김희조선생님이다.

 

둘째 날에는 개성파 뮤지션들이 새롭게 해석한 아리랑을 선보이는 ‘광화문뮤직페스티벌’이 개최된다. 시민들과 함께 즐기는 도심 속 뮤직페스티벌 콘셉트로 다이나믹 듀오, 디펑스, 솔로션스 등 국내최고의 인기 뮤지션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축제 마지막 날에는 밀양·진도·정선·문경 등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아리랑보존회와 사할린, 도쿄, 오사카에서 아리랑을 전파하고 있는 해외동포 그리고 시민과 외국인이 함께 광화문 광장 일대를 하나의 아리랑으로 수놓을 한국형 퍼레이드 ‘판놀이길놀이’가 펼쳐진다. 이 퍼레이드는 아리랑이 전국적으로 퍼지게 된 계기인 조선후기 ‘경복궁 중수 공사’를 모티브로 진행된다. 

 

주요 공연 외에도 관람객들이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풍성하게 마련되어 있다. ‘전국아리랑경연대회’ 및 ‘청소년스트릿댄스경연대회’ 등 아리랑을 주제로 남녀노소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경연대회 외에도 지역의 다양한 무형문화재를 소개하는 ‘전통연희’ 및 청년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청춘마이크플러스’가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전통놀이체험프로그램’, ‘아리랑장터’, ‘희망나눔장터’ 등에서는 관람객들이 직접 다양한 체험과 참여를 할 수 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윤영달 조직위원장은 “아리랑을 중심으로 ‘우리 것을 발견하고, 배우고, 즐기자’ 라는 취지로 시작해 서울의 대표 축제로 자리 잡은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이 어느덧 7회를 맞이했다”며,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광화문광장에서 대표적 전통문화인 아리랑의 우수성과 글로벌 콘텐츠로서의 잠재력을 뽐낼 수 있는 축제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seoularirangfestival.com)를 참고하면 된다. 

기자정보

정범모 기자

안녕하세요. 정범모 기자입니다.

프로필 사진
배너

캠퍼스소식

더보기

부경대학교, 2020학년도 제1학기 예비수강신청 미실시
부경대학교는 학부 교육과정 전면 개편에 따른 교과목 일정 추진의 문제로 2020학년도 제1학기 예비수강신청을 실시하지 않을 예정이다. 예비수강신청제도는 학생이 희망하는 수강 교과목을 본 수강신청 기간 이전에 미리 신청하는 제도로, 부경대학교는 2013학년도 2학기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는 본 수강신청 기간에 과도한 접속으로 인한 서버 접속 오류를 완화하고 학생들의 효율적인 수강신청을 위함이다. 부경대학교 학사관리과는 사전에 학생들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작년 11월부터 예비수강신청 미실시 안내문을 공지했다. 하지만 부경대학교 학생들은 대학생 SNS 커뮤니티 앱인 ‘에브리타임’에서 ‘왜 실시하지 않느냐’, ‘본 수강신청 때 전쟁일 것 같다’ 등 학업 시간표에 대한 걱정과 불만을 내비쳤다. 이러한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번 학기는 예비수강신청을 대신하여 ‘수강 바구니’ 제도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수강바구니란 신청방법은 예비수강신청과 동일하나 수강신청 되지 않고 본 수강에 별도로 신청해야하는 제도다. 즉, 원하는 과목을 장바구니에 담듯 즐겨찾기 해놓고 본 수강신청 기간에 손쉬운 수강신청을 하도록 하는 것이다. 또한 모든 학년 과목의 즐겨찾기가 가능하나

캠퍼스이슈

더보기
'때아닌 떠돌이 생활' 강원대학교 인문대학 석면제거 공사의 이면
[캠퍼스엔/변민철 기자] 새로운 해가 밝으면 사회 곳곳에서 변화를 추구하는 움직임이 보이기 시작한다. 많은 대학 역시 ‘비전 2020’을 앞세워 작년보다 더 나은 변화를 추구하기 위해 연초부터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강원대학교(춘천) 인문대학도 개선된 수업환경 조성을 위해 2020년 겨울방학 동안 인문대 내 석면제거 공사를 시행한다. 지난 12월 26일부터 학생들의 출입을 전면통제한 후 공사에 돌입, 1월 15일 현재까지 공사가 한창이다. 인문대학은 수업 환경이 좋지 않아 학생들의 원성이 자자했던 곳이다. 그래서 이번 공사를 반기는 목소리도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실제로 석면은 환경부 지정 1급 발암물질로써 위험성 제거를 위해 정부에서도 전국 학교 내에 있는 석면제거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이번 공사에 대해 불편하다는 의견도 흘러나오고 있다. 인문대학 학생들에게 석면 공사에 대한 의견을 물었을 때 58명의 응답자 중 31명(53%)이 ‘불편하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대부분 사람이 “대체 공간의 부족”을 불편함의 이유로 뽑았다. 실제로 학기 중 24시간 개방하는 인문대 독서실이나 학과 세미나실 등의 이용이 중지되었고, 학과 자료실이나 강의실 등

상지대 기숙사 이대로 괜찮은가?
기숙사는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을 위해 존제하는 곳이다. 집과 학교가 멀리 떨어져 있어 하지만 상지대 기숙사는 정말 학생들을 위해 존제하는 시설인지 의심스럽다. 기숙사를 무조건 적으로 비난하려고 하는건 아니지만 더 좋은 시설로 만들어야 한다는 말은 필요한 시점인것 같다. 글쓴이는 기숙사에서 1년가까이 지내고 있다. 기숙사에 지내면서 학교와 가까워서 시간을 좀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서 학교공부에 좀더 많은 시간을 가질 수 있었고 학교에서 하는 프로그램들도 통학할때 보다는 더 많이 참여할수 있었다. 또한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존제하는 규칙들이 잘 지켜져 안전에 문제가 없어 부모님도 내가 기숙사 생활을 하는것에 대해 안심하고 계신다. 하지만 나에게 기숙사에 대해 말해 보라고 하면 긍정적인 말보다는 부정적인 말을 더 많이 할 수 있을것 같다. 학생수는 많은데 한층당 2개밖에없는 샤워시설, 겨울에 제대로 갖춰지지않은 난방시설이 가장큰 문제다. 특히 샤워시설은 2개밖에 없어서 아침에 씻는 사람들은 자리를 차지하기위한 전쟁을 매일같이 치러야 한다. 이렇듯 기숙사 시설이 좋지 못해 웃지못할 일들과 에피소드들도 있다. 한번은 샤워를 하려고 샤워시설을 갔는데 문이 고

기자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