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구름많음동두천 7.5℃
  • 흐림강릉 12.0℃
  • 박무서울 9.0℃
  • 박무대전 12.4℃
  • 연무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14.3℃
  • 연무광주 10.8℃
  • 구름조금부산 14.8℃
  • 구름조금고창 13.6℃
  • 맑음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12.8℃
  • 구름조금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2.0℃
  • 구름조금거제 13.8℃
기상청 제공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 전체 프로그램 공개

- 서울시 공동주최, 문화체육관광부 및 크라운-해태 후원으로, 광화문 광장에서 10월 11일~13일 진행
- 행사 주요 프로그램으로 ‘개막공연’, ‘광화문뮤직페스티벌’. ‘판놀이길놀이’ 등 구성
- 주요 공연 외에도 관람객들이 함께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 풍성

 

 

서울시와 (사)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가 공동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크라운-해태가 후원하는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이 전체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이번 행사는 ‘광화문, 아리랑을 잇다’라는 주제로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하며, 아리랑을 모티브로 다채로운 공연과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행사 첫째 날에는 궁중문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춤과 음악, ‘궁중정재’와 김덕수 사물놀이패, 안숙선명창, 강권순명창, 기티리스트 한상원, 트럼펫연주자 이주한, 색소폰 연주자 볼프강 푸쉬닉(Wolfgang puschnig), 베이시스트 자말라딘 타쿠마(Jamaaladin Tacuma) 등 국내외 최고의 음악가들로 이뤄진 ‘아리랑슈퍼밴드’의 개막공연이 진행된다. 

 

아울러, 이 날 개막공연과 함께 아리랑의 역사·문화적 가치 발전과 창조적 확산에 기여한 공로자에게 수여하는 ‘제5회 서울아리랑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된다. 올해 수상자는 1990년 남북단일팀 구성 당시 아리랑 단가 편곡을 맡아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던 작곡가 김희조선생님이다.

 

둘째 날에는 개성파 뮤지션들이 새롭게 해석한 아리랑을 선보이는 ‘광화문뮤직페스티벌’이 개최된다. 시민들과 함께 즐기는 도심 속 뮤직페스티벌 콘셉트로 다이나믹 듀오, 디펑스, 솔로션스 등 국내최고의 인기 뮤지션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축제 마지막 날에는 밀양·진도·정선·문경 등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아리랑보존회와 사할린, 도쿄, 오사카에서 아리랑을 전파하고 있는 해외동포 그리고 시민과 외국인이 함께 광화문 광장 일대를 하나의 아리랑으로 수놓을 한국형 퍼레이드 ‘판놀이길놀이’가 펼쳐진다. 이 퍼레이드는 아리랑이 전국적으로 퍼지게 된 계기인 조선후기 ‘경복궁 중수 공사’를 모티브로 진행된다. 

 

주요 공연 외에도 관람객들이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풍성하게 마련되어 있다. ‘전국아리랑경연대회’ 및 ‘청소년스트릿댄스경연대회’ 등 아리랑을 주제로 남녀노소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경연대회 외에도 지역의 다양한 무형문화재를 소개하는 ‘전통연희’ 및 청년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청춘마이크플러스’가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전통놀이체험프로그램’, ‘아리랑장터’, ‘희망나눔장터’ 등에서는 관람객들이 직접 다양한 체험과 참여를 할 수 있다.

 

서울아리랑페스티벌 윤영달 조직위원장은 “아리랑을 중심으로 ‘우리 것을 발견하고, 배우고, 즐기자’ 라는 취지로 시작해 서울의 대표 축제로 자리 잡은 서울아리랑페스티벌이 어느덧 7회를 맞이했다”며,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광화문광장에서 대표적 전통문화인 아리랑의 우수성과 글로벌 콘텐츠로서의 잠재력을 뽐낼 수 있는 축제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19서울아리랑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seoularirangfestival.com)를 참고하면 된다. 

기자정보

정범모 기자

안녕하세요. 정범모 기자입니다.

프로필 사진

캠퍼스

더보기

한남대학교, 2020 총학생회 후보자 정책토론회 열려
11월 7일, 한남대학교 사범대학 심포지엄홀에서 본교 제62대 총학생회 후보자들의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2020 총학생회는 '늘봄' 총학생회의 선정길(생명시스템과학·15) 정 후보자와 정주용(토목환경공학·15) 부 후보자가 입후보 했다. 토론회는 미디어센터 기자 패널단의 질의응답, 후보자들의 공약에 대한 질의, 방청객 질의 순으로 진행됐다. 후보자들의 답변은 맥락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내용을 정리했다. (좌 정 입후보자 선정길 / 우 부 입후보자 정주용) 양자택일 질의 Q. 교내에는 학생의 의견을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돼 있지 않다. 이에 학생들은 별도의 규제를 받지 않는 자율 게시판이 필요하다 말한다. 반면 이를 설치할 경우 관리가 힘들어 교내 환경을 훼손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 후보자 측에서는 자율게시판 설치에 대한 견해를 밝혀주시기 바란다. A. 자율게시판은 학교가 학생들에게 소식을 전할 수 있는 접근성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게시판은 누구나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이 점에서 양날의 칼이 될 수 있어 학생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또한 자율게시판이 활성화 된다면, 신천지 등 허위 광고나 남용된 불법 부착물들이 많이

공모전

더보기
유튜브 자율 내용규제
유튜브는 SNS에서도 빠르게 퍼지면서 막강한 힘과 파급력 또한 가지게 되었다. 그러나 유튜브의 밝은면 이면에는 어두운 면 또한 존재하고 있다. 유튜브의 채널로 수익을 낼 수 있게 되면서 이윤 논리만을 가지고 선정적인 콘텐츠를 만다는 사람들이 생겨났기 때문이다. 선정적인 콘텐츠를 아동이나 청소년들이 본다면 나쁜 영향을 줄 뿐더러 사회에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그럼에도 선정적인 콘텐츠로 계속해 논란이 생기자 유튜브는 자체 알고리즘을 통해 모든 영상에 대해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플랫폼 품질 관리를 위한 유튜브의 광고 규제안은 자사 광고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영상에 노란 달러표식을 적용하는 방안으로 언어 표현이 부적절 하거나, 폭력물이나 성인물인 경우 등 부적합한 콘텐츠 기준을 적용해 광고 규제를 확대했다. 이런 알고리즘에 대한 규제로 인해 실제로 광고 부적합 판단 기준의 정확성이 10%가량 개선되었다고 자사 블로그를 통해 발표했다. 그러나 ' 부적합 콘텐츠'의 기준이 매우 추상적이라 문제는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그럼에도 유튜브는 규제를 없애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동과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규제 정책을 내놓은 세가지 정책은 제한 모드의도입 두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