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화)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19.3℃
  • 맑음서울 21.0℃
  • 구름조금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3.3℃
  • 구름많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3.0℃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18.7℃
  • 흐림제주 22.9℃
  • 맑음강화 16.5℃
  • 구름조금보은 18.8℃
  • 구름조금금산 19.2℃
  • 구름많음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교외소식

2019 '서울은 미술관' 프로젝트 2년 연속 선정

동덕여자대학교 회화과 '언제나 여기, 미술' 팀

 

 동덕여자대학교(총장 김명애) 회화과 ‘언제나 여기, 미술’팀이 <부드러운 공공미술 Soft Public art>로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2019 『서울은 미술관』 대학협력 공공미술 프로젝트에 지난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됐다.

 

  이 프로젝트는 2016년부터 추진 중인 ‘서울은 미술관’ 프로젝트의 하나로, 서울시와 대학이 함께하는 현장 중심의 관-학 공공미술 프로그램이다.

 

 ‘언제나 여기, 미술’팀은 <부드러운 공공미술 Soft Public art> 프로젝트에서 식물, 창작키트, 행위 등 부드러운 소재와 방식으로 지역 곳곳에 새로운 예술적 변화를 창조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9월2일 월요일부터 서울시 성북구 월곡동에 곳곳에서 주민들과 함께 공동 작업이 시작된다.

 

9월 17일 현재 동덕여자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예지관에의 모습이다.

 

미술관을 가야만 느끼고 경험할 수 있는 예술 작품들을 일상생활에서 직접 볼 수 있게 되었다.

흔히 사람들은 예술은 어렵다고 말하는데 이 공공프로젝트를 통하여 모든 이들이 예술에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공공미술들이 우리가 사는 곳곳에 전시된다면 우리의 삶이 좀 더 풍요로워 질것이라고 기대한다.

기자정보

나홍은 기자

안녕하세요. 동덕여자대학교 3학년 재학중인 나홍은입니다!
언제나 진실되고 확실한 정보만을 전달하고 알릴 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앞으로 1년동안 후회없는 활동이 되도록 늘 성실하게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사진


한남대학교, 2019 청년 취/창업 페스티벌 개최
한남대학교에서4일 간2019년 청년 취, 창업 페스티벌이 개최되었다. 9월 24일(화) ~ 27일(금) 동안 진행된 이번 페스티벌은 한남대학교 56주년 기념관 서의필홀, 린튼 공원, 창업마켓존 일대에서 진행되었다. 행사 기간동안 린튼 공원에서 창업박람회를 진행해 대전고용센터, 대학일자리센터, 창업 지원단 등의 다양한 부스가 운영되었다. 부스들은 주로 찾아가는 일자리센터, 진로 상담, 입시 설명회 등의 내용을 즐거운 게임과 참여 활동을 이용하여 다루었다. 그 외에도 교내 동아리에서 간단한 플리마켓을 진행하며 다양한 놀거리를 제공했다. 홀에서는 창업 콘서트, 취업 멘토링, 취업 경진대회 등의 강의가 함께 이루어졌다. 창업토크콘서트는 창업을 통해 성공을 이룬 이준배 한국엑셀러레이터 협회장과 김현선 (주)두모어 대표, 김석봉 석봉토스트 대표, 이용석 대한군상담학회이사가 강의를 했다. 창업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 호기심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이들은 현실 어린 조언과 본인들의 경험을 토대로 창업에 대한 도전 의식을 향상시켜주었다. 취업 경진대회는 입사 서류를 바탕으로 진행한 대회였다. 미래에 입사하고 싶은 혹은 현재 입사를 준비하고 있는 학생들이 직접 서


캠퍼스 안 위험천만 ‘전동킥보드’
강의실이 먼 경우, 수업 가기 전부터 힘이 빠진다. 언덕길이라면 더 그렇다. 자전거를 타자니 분실이 우려되고, 스쿠터나 오토바이를 타자니, 위험성이나 비용 문제에 부딪힌다. 전동킥보드는 별도의 신고와 등록이 필요하지 않고, 학교 근처에 렌털 업체들도 많이 생겨나 비용적인 부담도 덜하다. 학생들 사이에서 전동킥보드의 인기는 갈수록 높아져 간다. 하지만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학생들을 보면 불안할 뿐이다. 사진과 같이 학내에서는 시속 15KM 이상의 속도로 주행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학생들 대부분의 속력은 30KM는 훌쩍 넘어 보인다. 학내에는 학생들뿐만 아니라 차량의 운행도 많다. 전동킥보드는 보행 중인 학생들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운전자 자신에게도 사고의 위험에 빠뜨린다. 강원대학교 문성대 학생은 “빠른 속도로 지나가는 전동킥보드를 보면 사고가 날까 무섭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다른 한 학생은 “안전장비 없이 주행하는 학생들을 보면 걱정이 된다”며 우려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최근 킥라니 라는 말이 자주 등장하고 있다. 킥라니는 전동 킥보드와 동물 고라니를 합친 말로 고라니처럼 갑자기 불쑥 튀어나와 다른 차량을 위협하는